지니 네비게이션

[77. 뜻밖의 조우 (5)]네. 저..비를 피할 수 있을 만한 것을 빌릴 수 있을까요? 꼭 지니 네비게이션 갖다드릴께요!하하. 망토정도 밖에 없습니다만?

하지만…….“스트랭스! 블레스! 프로텍트! 힐!”“…….”오히려 몬스터에게 강화마법을 걸어주는 네로데로. 지니 네비게이션 크리아스는 순간 이들의 정체에 대해 대충은 짐작할 수 있었다.

크악!퍽! 하는 소리와 함께 정확하게 지니 네비게이션 맞아버린 킬은 빠른 속도로 튕겨나가노라가 있는 바로 옆 무역검시관 건물 벽을 부수고 그 안에 처박혔다.그리고 킬이 날아가 건물 내부에 처박힌 그 궤도를 따라 바닥에는 피가뿌려져 있었다. 이에 노라는 사색이 된 얼굴로 소리 질렀다.

지니 네비게이션

자네는 결국 무너지고 지니 네비게이션 말걸세.※ ※ ※해동으로 들어오는 여덟 관문 중 하나인 메수리.바로 십여리 가량 떨어져 있는 마루와는 다르게,

그것도 이렇게 공식적으로...(설화는 비공식적으로 둥출을 상당히 많이 함)아련히 지끈거려오는 머리를 지니 네비게이션 무시하고말을 간신히 내뱉아요.대체 왜!왜 둥지에 계시지않고 둥출을 하신거에요?

발퐁 후작은 모닥불에서 약간 떨어진 곳에 따로 서 있었다. 그는 검을 지팡이처럼짚고 서서 지니 네비게이션 무언가를 골똘히 행각했다.후작은 비교적 몸 상태가 좋았다. 눈사태 속에서도 균형을 잘 잡은 덕분에 의복이별로 젖지 않았다. 마나도 충만한 편이어서 추위도 많이 타지 않았다.

지니 네비게이션

제 목: 마족의 계약 [224 회]글쓴이: 모험가 2003-01-21 7471 98#42- 각자의 선택 - 5위카인레 산맥은 험준한 산세나 아름다운 경치 같은 것으로 유명한 지니 네비게이션 곳이 아니다. 그곳이 많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이유는 산맥 전체에 걸쳐 분포하는 유적지와 던전 때문이었다.

우습게도 그녀가 가장 심하게 무공을 펼친 것은 대화산 무생곡에서있었던 독사와의 일전이다.사내와의 싸움은 지니 네비게이션 엽수낭랑으로서는 사실상 첫 번째 싸움이다. 그리고 첫 싸움에서 너무 강한 상대와 부딪쳤다.

큰 눈망울로 상대방을 바라보면 거의 지니 네비게이션 대다수의 사람들은자기도 모르게 살살 녹아버리기 마련이지만 당설지의태도는 단호했다.“어디서 떼를 쓰는 것이냐? 어리광을 부리지 않고약윤을 귀찮게 하지 않겠다는 조건으로 데려왔거늘!”당설지의 호통에 두 남매는 그렁그렁한 눈매를 얼른소맷자락으로 훔쳐냈다. 여기서 더 떼를 쓰면 아마다시 당문으로 돌아가야 할지도 몰랐다.

지니 네비게이션

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악!세 사람의 눈이 번쩍 떨어졌다. 고막을 찢은 비명소리가 바로 조스의오른쪽에서, 노엘의 왼쪽에서, 렌네의 뒤쪽에서 났다. 세 사람은 고개를돌렸다. 자기 몸통보다 더 큰 파마머리의 검은 얼굴 디오가 지니 네비게이션 엎드려 기절해있다가 고개만 달랑 들고 비명을 지른 것이었다.